“부도가 불러온 전화위복의 기회”

2015-01-19 최은시내 기자 cesn@fi.co.kr

Interview - 박석용 이사









“‘코모도스퀘어’ 입장에서는 부도가 오히려 기회가 된 것 같다.”

박석용 이사는 최근 급변하는 유통환경에 적응할 시간을 벌었다고 설명했다.

과거에는 유통채널이 백화점과 가두점 등으로 양분화 돼 브랜드들도 양쪽 시장 상황에 맞도록 브랜드를 이원화해서 전개해왔다.

‘코모도’가 백화점 유통을, ‘코모도스퀘어’는 가두점 등을 중심으로 영업했듯이 말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프리미엄 아웃렛과 쇼핑몰들이 등장하며 유통간의 경계선이 많이 무너지며 백화점 브랜드들도 쉽게 아웃렛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고객들 역시 높은 테이스트를 유지한 소비층이 중심을 이룬다. 

“아웃렛에서 이웃하고 있는 브랜드의 대다수가 백화점 브랜드다. 그러다보니  ‘코모도스퀘어’가 반사 이익을 얻는 것 같다.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정상 상품을 보다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탓에 낮은 인지도라는 취약점을 뛰어넘을 수 있었다.”

박 이사는 올해 ‘코모도스퀘어’ 감도 업그레이드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리미엄 아웃렛을 찾는 소비자들의 높은 테이스트에 맞추기 위해 상품을 개선해나가겠다는 것이다.

‘코모도’의 재론칭 또한 박 이사가 풀어내야할 숙제. 원래 계획대로라면 ‘코모도’를 올해 선보였어야 했지만, 유통의 변화를 조금 더 지켜본 후 그에 맞는 사업 전략을 세워 공략하겠다는 방침이다.

박 이사는 “‘코모도스퀘어’와 ‘코모도’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국내 남성복 포트폴리오를 채우고 제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는 당찬 포부를 남겼다.



커버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대표자: 황상윤 사업자등록번호: 206-81-18067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6-서울강서-0922호
대표번호: 02-3446-7188 팩스: 02-3446-7449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신경식

FASHION INSIGHT

Fashion Insight는 패션인과 패션기업의 성장과 성공을 응원합니다.
시장흐름에 대한 깊이있는 분석, 국내외 전문가들과 신뢰깊은 네트워크와 데이터 분석을 통해 패션기업 경영자들에게 ‘Insight’를 제공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위해 디자이너와 기업, 브랜드와 플랫폼의 신뢰깊은 교류에 앞장서겠습니다.
또 SCM, IT, 엔터테인먼트, 벤쳐캐피털 등 관련 산업과 교류를 통해 패션산업의 가치 업그레이드에 힘쓰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스마트 리테일 시대를 맞아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이를 통한 새로운 패션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한국 패션기업과 브랜드, 디자이너의 성공적인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