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 이동수 회장ㆍ장두훈 대표이사 선임
2014-12-31김경환 기자 nwk@fi.co.kr



이동수 회장(좌), 장두훈 대표이사(우)

국내 대표적인 재킷용 교직물 전문 기업인 신흥은 이사회를 열고 이동수 사장을 회장으로 추대하고, 장두훈 전무를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

이 회장은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장 대표는 신흥의 서울 무역사무소를 이끌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