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입은 슈틸리케호, AFC 아시안컵 출정 준비
2014-12-29정용재 기자 jyj@fi.co.kr
호주 아시안컵 국가대표 선수단, ‘프라이드 일레븐(Pride11)’ 착용




제일모직의 '갤럭시'가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 선수단의 승리를 기원하며 공식단복을 지원했다.


이날 아시안컵 국가대표 선수들의 공식단복은 '갤럭시'가 특별 제작한 수트인 '프라이드 일레븐(Pride11)'이다.


'갤럭시'는 슈틸리케 감독과 대표팀 선수단-스텝 등 총 58명에게 수트, 구두, 포켓스퀘어 등 의류 일체를 지원하며 큰 힘을 보탰다.


'갤럭시'가 국가대표 선수단을 위해 특별 제작한 수트인 '프라이드 일레븐(Pride 11)'은 국가대표로서 자신감을 표출하도록 클래식하면서 날씬한 보디라인을 강조했고, 활동량이 많은 운동선수 특성에 맞춰 라이크라 혼방의 스트레치 소재를 활용해 팔, 어깨 등의 활동성을 극대화했다.


특히 타이를 매지 않고 축구공을 모티브로 한 포켓치프(슈트의 가슴 포켓에 치장하는 손수건)로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방송사 인터뷰를 통해 "엘레강스한 단복 같이 멋진 축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제일모직 남성복 1사업부장 최 훈 상무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이 단합된 마음으로 호주 아시안컵에서 우승하기를 바라며 단복 제작에 심혈을 기울였다"며 "'프라이드 일레븐(Pride11)'이 선수들의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AFC 아시안컵은 2015년 1월 9일부터 31일까지 시드니-멜버른-브리즈번-캔버라-뉴캐슬 등 호주의 주요도시에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