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텐진서 한국 패션쇼 열어
2014-09-29김경환 기자 nwk@fi.co.kr
의산협 주관 이상봉·이석태·이승희 디자이너 등 참가





이상봉을 비롯해 이석태, 이승희, 최진우, 구연주 등 국내 디자이너들이 지난 22~23일 중국 텐진 완다호텔에서 열린 '2014 한중국제패션위크'에 참가해 패션쇼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푸텅그룹이 주최하고 중국방직품상업협회와 한국의류산업협회 상하이대표처가 공동 주관했다.



이번 행사에서 이상봉 디자이너는 특유의 구조적인 형태와 함께 하늘과 나비, 꽃의 다채로운 프린트가 어우러진 실크, 린넨, 쉬폰, 자카드 등의 소재를 사용해 섬세하면서도 생동감이 넘쳤다는 평가를 받았다.'칼(KALL)'의 이석태는 1990년대 패션에서 영감을 받은 그런지(grunge) 패션을 바탕으로 모던함과 새로운 새로운 구조적 실루엣을 제안했으며, '르이(LEYⅡ)'의 이승희는 모던하고 심플하면서 강렬한 컬러가 대비를 이루는 여성복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또 '제이쿠(JKOO)'의 최진우·구연주 듀오 디자이너는 소프트하고 프린트에 중점을 둔 S/S 컬렉션으로 한중패션위크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이상봉 디자이너는 "글로벌 브랜드와 대량 생산체제의 내셔널 브랜드가 공존하고 있는 중국에도 머지 않은 장래에 다양성과 감성을 소유한 디자이너 브랜드들이 생겨날 것"이라며 "한국의 젊은 디자이너들도 패션 선진국인 유럽과 미국뿐만 아니라 거대 시장인 중국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중국의 푸텅그룹은 호텔과 부동산을 주력 사업으로 하고 있으며, 지난 2012년에는 동방아름다운경제포럼을 창립해 한중 문화 교류에도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