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스포츠’ 신발끈으로 기네스 도전
2014-03-13이슬 기자 ls@fi.co.kr

  


 



'코오롱스포츠'가 신발끈 '헤라클레스'로 551kg을 들어올린 인장력을 인정받아 한국기록원(KRI)으로부터 한국 최고기록 공식인증을 획득했다. '코오롱스포츠'는 헤라클레스를 '세계에서 가장 강한 신발끈'으로 인정받기 위해 월드기네스 등 세계 기록 인증업체 등재를 위한 준비도 본격화한다.


'코오롱스포츠'는 헤라클레스의 인장력을 인증받기 위해 지난 8일 부산 요트경기장에서 한국기록 도전 및 월드기네스 인증 의사를 타진하기 위한 도전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오희열 한국기록원 원장을 비롯한 기록검증서비스팀, 해양경찰 등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참가했다.


인증 방식은 헤라클레스(1.6M, 하이맥스 남녀용)로 성인 남녀 7명이 탑승한 551kg 장치를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도전에 성공한 '코오롱스포츠'는 헤라클레스는 최고의 안장력을 갖춘 신발끈으로 기록되어 한국기록증서를 수여 받았다.


윤재은 본부장은 "코오롱스포츠는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남과 다른 것을 추구해왔다. 이번 도전은 기본에 충실한 최고의 제품을 만들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신발을 묶는 강한 끈이 야외 활동 시 예기치 못한 상황에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