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패션, ‘LF’로 사명 바꿔
2014-03-12이슬 기자 ls@fi.co.kr
라이프스타일 창조 미래 생활문화 기업 표방

LG패션(대표 구본걸)이 ㈜LF로 사명을 변경한다. 오는 28일 주주총회를 통해 사명 변경 건을 최종 확정짓고, 4월 1일부터 변경된 사명인 ㈜LF로 새롭게 출범할 예정이다.


LF는 'Life in Future'의 약자로 '고객 개개인에게 알맞는 라이프스타일을 창조하는 미래 생활문화 기업'을 의미한다.


변경된 사명에서 '패션'이라는 단어를 뺀 이유는 LF를 단순히 옷을 만들어 파는 회사가 아니라 브랜드를 통해 고객에게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생활문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LG패션 관계자는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할 수 있는 브랜드를 갖춘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한단계 더 나아가기 위한 변화가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사명 변경을 고심해왔다"며 "닥스, 헤지스, 라푸마 등 다양한 파워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로 LG에서 계열분리된 지 7년이 되고, LG패션의 전신 반도패션이 출범한지 40년이 되는 해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새 이름으로 새롭게 출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CI도 공개했다.
'미래를 만드는 손'이라 명명한 새로운 심벌마크는 LF의 L과 F를 사람의 손 형태로 형상화해 안정적인 균형과 완벽함을 의미하는 정육면체로 표현함으로써 고객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생활문화 기업 이미지를 표현하고 있다.


심벌마크의 색상인 LF Red는 고객 개개인에게 알맞은 라이프스타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LF 구성원들의 열정과 도전의지를 상징하며, L과 F가 형상화된 정육면체가 서로 연결되어 있되 막혀있지 않고 틔어 있는 것은 고객과의 소통을 바탕으로 한 오픈 마인드를 의미한다.


1974년 반도패션이라는 이름으로 패션사업을 시작한 LG패션은 2006년 LG상사에서 법인 분리되면서 패션 전문기업으로 독자적인 발을 내딛게 되었고, 2007년 LG에서 계열분리되었다.


이후 7년간 LG패션은 남성복 중심에서 여성복, 캐주얼, 아웃도어, 액세서리, 편집샵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패션기업으로서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추었으며, 닥스, 헤지스, 라푸마 등의 파워브랜드를 육성하는 한편, 중국을 중심으로 한 해외 사업도 활발히 전개했다.


그 결과 LG패션은 2007년 계열분리 당시만 해도 매출액이 7000억원대에 불과했으나 2013년 두 배인 1조 4000억원대로 성장하면서 국내 대표적인 패션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