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사이클협회 창단 기념 ‘첫번째 조각’展
2013-11-15이슬 기자 ls@fi.co.kr





 


14일 서울 정동 이화아트갤러리에서 업사이클 전시회 '업사이클, 첫 번째 조각'이 열렸다. 이 전시회는 한국업사이클디자인협회가 협회 창단을 기념해 마련했다.


한국업사이클디자인협회(이하 KUD)가 창단을 기념해 ‘업사이클, 첫 번째 조각' 전시회를 열었다. KUD 주최, 환경부·서울특별시·대구광역시 주관, 한국포장용기재활용단체협의회·한국전자산업환경협회가 후원하는 이 전시회는 14일 서울 정동 이화아트갤러리에서 개최됐다.



업사이클은 재활용을 의미하는 리사이클보다 한 단계 발전한 의미이다. 버려진 것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가치를 높이는 것으로,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방식으로 용도를 전환하는 것을 의미한다. KUD는 국내 업사이클 산업과 이 분야 전문 디자이너들의 발전을 도모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첫 번째 전시회에서는 조각들이 모여 완성을 이루는 테트리스 조각을 콘셉으로 감각적인 연출을 시도했다. 국내 업사이클 디자인 브랜드 ‘래;코드’ ‘로임’ ‘리블랭크’ ‘리틀파머스 & 슬로우바이쌈지’ ‘메이크 어게인’ ‘바다보석’ ‘세이지디자인’ ‘쏘리’ ‘에코파티메아리’ ‘젠니클로젯’ ‘터치포굿’ ‘패롬’ ‘패브리커’ ‘프롬빈’ 등 14개 브랜드가 참여, 200여점의 다채로운 작품을 선보였다.



또 이날 전시회의 시작과 함께 한국업사이클디자인협회의 창단식이 진행됐다. 창단식에 참석한 정연만 환경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업사이클 제품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환경이라는 가치의 결합”이라며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업사이클이 환경 분야에서의 창조 경제 모델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오후 2시에는 업사이클 브랜드 디자이너들의 토크콘서트가 이어졌다. 대중들에게 인식이 부족한 업사이클에 대한 이해와 궁금증을 해소하는 의미있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업사이클, 첫 번째 조각’ 전시회는 오는 16일까지 3일간 열리며, 일반인들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