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치스벤치」 뮤즈 이민정 ‘공항패션도 남달라’

2013-08-22 강아름 기자 kar@fi.co.kr

신혼여행 공항패션서 「빈치스벤치」 가방으로 패션감각 뽐내




「빈치스벤치」의 새로운 뮤즈 이민정의 공항패션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9일, 7일간의 달콤한 신혼여행을 즐기고 돌아온 새 신부 이민정은 블랙&화이트의 시크한 공항패션을 완성했다. 그녀의 공항패션에서 단연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 블랙 컬러 빅 백.



깔끔한 디자인에 화이트 컬러 포인트로 고급스러움을 더한 이 백은 이민정이 착용한 편안한 스타일의 원피스와도 잘 어우러졌다. 뿐만 아니라 많은 짐을 가지고 가야 하는 신혼여행의 특성에 맞게 큰 사이즈의 보스턴 디자인으로 실용성까지 겸비해 많은 이들이 관심을 보였다.



이 백은 「빈치스벤치」에서 새로운 뮤즈 이민정의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세상에 하나뿐인 가방으로 특별 제작한 것이다. 「빈치스벤치」 관계자는 "블랙 보스턴 백은 「빈치스벤치」 모델인 이민정의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특별히 제작한 웨딩스페셜 라인 중 하나다. 스페셜 웨딩 라인은 이민정이 선보인 빅 보스턴 백 외에도 캐리어, 토트백, 미니백, 구두로 구성되어 있다"고 전했다.



빅 보스턴 백은 이민정 공항패션으로 노출 후 구매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주문제작 방식으로 한정수량 선보일 예정이다.



「빈치스벤치」는 새로운 광고모델 이민정의 결혼과 함께 온오프라인 이슈가 끊이질 않으며, 문채원에 이어 톱배우를 모델로 기용해 스타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