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10인, 2014실내·무도AG 전야제 장식
2013-06-20강아름 기자 kar@fi.co.kr
박춘무·장광효 등 K-패션 우수성 선보일 예정

 






박춘무·장광효 등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10인이 K-패션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린다.



29일부터 8일간 개최되는 스포츠 행사 '제4회 인천실내·무도아시아경기대회'(이하 AIMAG) 전야제가바로 그것. AIMAG는 당구, 킥복싱 등 9개 종목에 45개국 4500여명이 참가하는 국제 대회다.



대회조직위와 한국패션협회 주관으로 28일 하얏트리젠시인천에서 전야제가 개최되며, 루비나·장광효·박춘무·박윤수·최복호·홍은주·곽현주·고태용·신재희·홍혜진 등 기성급 및 차세대 디자이너 10인의 작품이 이날 축하패션쇼 'AIMAG&K-Fashion's Day' 를 통해 소개된다.



패션쇼 테마는 빛, 바람, 춤 세가지.



옷고름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루비나, 꽃 문양과 조각보를 모던한 느낌으로 풀어낸 장광효, 새로운 패턴을 이용해 빛을 각으로 표현한 박춘무의 작품들이 '빛'을 테마로 무대의 시작을 알리고, 이어지는 두 번째 테마 '바람'은 최복호의 바람 우주복을 입은 외계전사, 박윤수의 인류 최초의 여자 판도라, 신재희의 동양특유의 절제미로 자연과의 교감을 표현한 작품들로 꾸며진다.



세 번째 테마 '춤'은 곽현주의 태극 문양을 활용한 디자인, 홍혜진의 '건감이곤'을 모티브로 민족의 얼을 표현한 작품, 고태용의 부조화스러운 다양한 소재와 컬러로 탄생시킨 새로운 스타일, 홍은주의 태극문양을 변형한 새로운 실루엣을 선보이며 패션쇼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또한 주최측은 패션쇼와 더불어 참여국가 대표 의상 퍼레이드, 인천시립무용단과 앙상블 시나위, 정동극장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를 통해 아시안게임 슬로건 '꿈과 열정으로 하나되는 아시아' 의미에 한국의 멋을 담아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