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낳은 글로벌 기업 우뚝
2013-05-22 
보시뎅, ‘CHIC 2013’에 9개 브랜드 선보여



보시뎅이 ‘CHIC 2013’에서 9개 브랜드를 선보였다.


세계 유명 마크 보시뎅에 소속돼 있는 BOSIDENG, SNOW FLYING, KANGBO, BENGEN 등 다운웨어 브랜드와 BOSIDENG MAN, BOSIDENG(영국), JESSIE WOMEN, mogao, RICCI.CLUB WOMEN 등 총 9개 브랜드가 E1관 제1위치에 1152M2의 이번 ‘CHIC 2013’전시회에 가장 큰 규모로 화려하게 등장했다.



BOSIDENG은 ‘사계절화, 브랜드 다양화, 글러벌화’라는 그룹의 목표를 보여주어 중국 패션계 브랜드 트레이닝 기업, 리뉴얼 및 국제화 발전의 대표로 손꼽혔다.



꼬으더캉은 중국 패션은 크게, 강하게, 훌륭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피드, 규모, 낮은 원가 등 우세도 중요하지만 제품 퀄리티와 크레이티브, 경영 패턴의 혁신, 관리 우위로 이겨야 하는데 이는 불패의 긍정적 에너지라고 그는 주장했다. “우리는 브랜드를 믿고 브랜드를 구축해야 하며 브랜드에 의거해야 하고 과감하게 ‘전진’ ‘진출’‘입주’해야 한다. 그 원인은 바로 글로벌 시장에서 만들어진 브랜드야말로 영원히 존속할 수 있는 에너지가 생기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 SNOW FLYING, 지속적인 새 활력 발산



지난해 SNOW FLYING은 영 스타일을 기초로 브랜드 가치를 부단히 향상시켰다. 열정적이고 활력적인 브랜드 새 이미지를 구축하고 온라인 플랫폼을 건설했으며 SNS 단지 게임으로 더욱 젊은 소비자를 흡수했고 현재 잘 나가는 스타 펑소으펑과 계약했으며 ‘마이크로 필름’ 제작으로 네트워크에서의 홍보도 추진했다. 차원을 넓히는 동시에 영패션화, 트렌디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유력하게 전시했다.



CHIC2013에서 보시뎅은 업계 리더로서 런웨이 무대에 섰다. 영 브랜드 SNOW FLYING도 결코 뒤지지 않았다. 전시회에서 SNOW FLYING ‘해피’ 시리즈는 밝고 개성있는 컬러로 관광객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고 패치&믹스 디자인도 화려함으로 영 브랜드의 자신감과 활력을 완벽하게 해석했다.



패치&믹스 디자인은 현재 트렌드다. 가장 트렌디하고 가장 완벽한 겨울 풍경을 찾고자 한다면 SNOW FLYING 캐주얼 시리즈가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로망이라고 말할 수 있다. 활력있는 엘로우, 청신한 그린, 마린 블루, 열정적 레드, 진주 화이트 등 다양한 컬러와 트렌디한 실루엣이 만나 다운웨어 라이프에 뉴 트렌드를 개척했다.



디자이너들은 레드와 그린, 블루와 오렌지, 블랙과 화이트 등 대조 컬러를 믹스하여 개성 있고 기세 있는 패션룩을 연출했다. 사람이 근본인 뉴 디자인, 편안하고 즐길수 있는 피팅 체험, 심플한 패턴은 동양인만의 여유있고 우아한 이미지를 부각하였다.



2012년, SNOW FLYING 브랜드는 처음으로 독립적 경영을 실시했다. 브랜드 사업부는 전문 조사 기관과 제휴하여 대량의 FGI, CLT 등 조사 연구 방식으로 소비자 수요를 연구했고 사계절화 타겟으로 디자인을 전개했다.



SNOW FLYING 브랜드 주샤양뚱 사장의 소개에 의하면 2013년 회사는 소비자를 방향으로 전국에 몇십개 사계절화 플래그숍을 오픈할 것이라 한다. 동시에 새로운 매체 감화를 적극 활용하여 젊은 소비자들을 모일 것이며 그들에게 더욱 훌륭하고 트렌디한 제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 KANGBO, 캐주얼·투어 오픈



KANGBO 다운웨어 브랜드는 ‘캐주얼·투어’라는 테마로 전시회에 나서 중국 트렌디 캐주얼 방한복의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주었다. 이는 브랜드 KANGBO가 독립적인 경영을 하며 처음으로 대형 패션 전시회에 등장하여 ‘겨울 시즌 캐주얼 제1 브랜드’를 위한 새로운 투어를 개척한 것이다.



KANGBO는 1976년에 론칭된 브랜드다. 37년간의 연륜을 거쳐 KANGBO 다운 웨어는 심플한 콘셉으로 자리 잡았다. CHIC 2013에서 KANGBO는 캐주얼 요소, 브랜드 문화로서 전시장 인테리어를 구성해 자연과 캐주얼, 건강하고 ‘친화적인’ 브랜드 타겟을 완벽하게 해석했다.



“현·라이프” 시리즈는 슬림한 테일러링에 눈에 띄는 컬러 및 퍼 포인트로서 우아하고 트렌디한 룩을 연출했고 브랜드의 탁월한 기술을 그대로 전수받았다. ‘시즌을 만나다’ 시리즈는 점차 따뜻해지는 날씨와도 같이 겸손과 계략이 공존하며 친화력이 넘치는 카키 컬러로써 겨울 캐주얼 패션 에너지를 연출했다. 또한 소재 패치와 다양한 코디, 구리색, 그린, 브라운, 퍼플 등 컬러의 상호 조합으로 최신 유행과 활력이 만나게 되었다.






◇ BENGEN, 눈앞이 환해지는 비비드 컬러



보시뎅은 전체 브랜드에서 가장 컬러풀한 브랜드다. 올해 ‘CHIC 2013’에서 BENGEN은 찬란한 낙원, 환상적 도시, 황혼의 산림 등 3대 시리즈를 선보였는데 시리즈마다 뚜렷한 디자인 콘셉과 인디 마인드가 함유되어 있었다.



찬란한 낙원 시리즈는 컬러의 매력을 충분히 드러냈다. 번잡하고 어두움, 칙칙함과 구속을 벗어난 명랑하고 가벼우며 심플하고 해피적인 화보를 그려냈다. 컬러풀한 낙원은 두드러진 파스텔 컬러로서 답답한 겨울 날씨에 활기와 에너지를 가미하였다.



환상적 도시 시리즈는 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였다. 복잡하고 다채로운 현실 생활속의 시나리오를 연출하였고 현대 패션에 맞는 시크와 정교함도 가미하였다.



황혼의 산림 시리즈는 멋스럽고 캐주얼한 룩을 추구하였다. 산림 중에 스며드는 황혼의 빛을 느끼는 여유, 스타일의 구속을 받지 않고 서로 다른 사상, 이론이 만나 트렌드 어네머스코프가 되었다.



이번에 전시한 3대 시리즈는 BENGEN의 ‘청춘, 트렌드, 활기’ 콘셉을 견지했고 리듬이 빠르고 자유와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젊은이들을 타깃으로 하였다.



BENGEN의 콘셉, 타겟은 브랜드가 성공한 관건적 요소이다. BENGEN은 트렌드와 제품의 경쾌하고 섬세한 디자인을 결합시켜 트렌디 다운웨어를 개척하였으며 수차례의 최고 인기 브랜드상, 베스트 브랜드상, 중국 다운웨어 디자인 최고상 등을 받아 영 트렌드 타깃의 다운웨어 브랜드 중 앞서가는 브랜드다.



BENGEN 브랜드는 제품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매년 업계를 떠들썩하게 하는 브랜드 홍보 활동도 다양해 영 피플들의 추구하는 연간 핫 이슈에 오르기도 한다.



지난해 BENGEN 브랜드 모델인 양미가 크로스오버로 패션 디자이너가 되어 다운웨어를 선보였는데 BENGEN 판매량 기록을 여러번 리뉴얼했다.
BENGEN 왕도으청 사장은 이번 CHIC 전시회에 직접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