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 명품 이렇게 만들자”
2012-04-12한예지 기자 hyj@fi.co.kr
박성철 신원 회장 ‘제2회 명품창출 CEO 포럼’서 강조




한국 고유의 프리미엄 명품 창출에 뜻을 같이해 지난 2월 결성된 명품창출포럼(회장 박성철)이 4월
6일 서울 포스트 타워에서 ‘제2회 명품창출포럼’을 개최했다.



100개 우량기업 CEO와 전문가들이 모인 이번 포럼에서는 신개념 아웃도어 상품을 전 세계에 수출하는 블랙야크(대표 강태선)와 염분 섭취가 인체에 해롭다는 인식을 제조기술의 과학화로 극복한 인산가(대표 강윤세)의 기업경영 사례발표 시간을 가졌다.



등산 의류와 배낭으로 세계 시장 진출 초기에 거듭된 실패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디자인 혁신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각광받는 아웃도어 기업으로 우뚝 선 블랙야크의 성공 스토리와, ‘짜게 먹으면 건강에 해롭다’는 사회적 인식에 맞서 오히려 ‘짜게 먹어야 건강에 이롭다’는 창조적인 역발상으로 미네랄 함유 죽염을 개발해 기업 존폐위기를 극복하고 소금 시장을 새롭게 개척하고 있는 인산가의 경영사례가 소개되어 관심을 끌었다.



이날 포럼 회원사들은 두 기업의 위기 극복 및 판매 증진 사례를 경청하면서 자신들의 각오를 다짐함과 동시에 서로 배우고 도울 점이 많다는 데 공감했다.



또 회원 기업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글로벌 명품기업의 품질 철학과 명품 경영전략이 소개됐다.
박성철 신원 회장은 “글로벌 명품 창출이야말로 우리 기업이 세계 속으로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돌파구”라며 “명품창출포럼이 제조업을 넘어 전 산업을 아우르는 교류의 장으로 제 역할을 하면서 명품 한류라는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함께 노력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