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ABC마트에 도전장
2012-04-05김정명 기자 kjm@fi.co.kr
슈즈 멀티숍 ‘폴더’ 론칭…11일 신촌에 첫 매장




이랜드가 연간 1조원 규모의 슈즈 멀티숍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랜드는 오는 11일 신촌에 슈즈 멀티숍 ‘폴더’ 1호점을 오픈 하며 슈즈 멀티숍 시장 진출을 알린다. 1호점은 330㎡(100평) 규모이며 연내 5개 매장을 추가로 오픈 할 계획이다. 첫 해 100억 원 에서 2013년 500억 원, 2015년까지 총 100개 매장, 매출 3000억원을 달성해 국내 톱3 멀티숍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위정복 「폴더」 브랜드장은 “단독 브랜드 비중이 크지만 멀티숍 중심의 유통이 신발 시장에서 이머징 마켓으로 부상하는 추세에 맞춰 진출을 결정했다”며 “지난 해 3000억 원을 돌파한 뉴발란스와 더불어 2015년 까지 신발사업을 1조 규모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출정 의지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슈즈 멀티숍 폴더(Folder)는 취급 브랜드는 50여개로 기존 멀티숍과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브랜드 차별화에 초점을 맞추기로 하고 개성을 중시하는 20대 고객층을 겨냥한 ‘폴더 only’ 브랜드와 제품을 선보인다.



「팔라디움」을 비롯한 「포인터」, 「피에프 플라이어스」, 「캥거루스」등과 PB브랜드 국내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이 브랜드들은 이전까지 마니아 층을 타깃으로 병행 수입업체를 통해 국내에 소개되었고 정식 라이선스를 통한 판매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팔라디움」의 경우 국내 4~5개의 업체에서 라이선스 계약을 적극 추진했을 정도로 인기가 높은 브랜드이다.



기부신발로 유명한 「탐스」도 폴더에서 만나볼 수 있다. 브랜드 품격을 유지하기 위해 엄격한 유통전략으로 그 동안 국내에서 매장을 찾기 어려웠던 만큼 폴더가 국내 멀티숍 최초로 선보인다.



또 폴더는 향후 글로블 브랜드와도 폴더에서만 선보일 수 있는 특화된 제품 라인 제작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우선 현재 이랜드가 국내 라이선스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뉴발란스」와 내년부터 바로 시제작에 들어간다.



이 밖에 모자와 가방 브랜드에 있어서도 「캉골」, 「프라이탁」, 「뉴에라」, 「인케이스」 등 20대 감성을 충족시켜 줄 다양한 브랜드를 구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