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 같은 브랜드 왔다’

2006-02-20 정인기 기자 ingi@fi.co.kr

「코카롤리」, 재미와 감각으로 백화점 러브콜

‘로우로우’ 플래그십스토어 홍대점

「코카롤리(CorCaRoli)」가 재미와 색다른 감각으로 백화점 바이어들의 잇따른 러브콜을 받고 있다. 케이앤튜울립(대표 전경숙)이 지난 8월 명동에 직영점을 오픈하며 첫선을 보인 「코카롤리」는 재패니스 테이스트의 여성 영 캐주얼 브랜드.

일본 특유의 차별화된 콘셉트를 바탕으로 다양한 구색, 색다른 인테리어와 디스플레이 등을 통해 20대 초중반 여성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일주일에 40여 디자인을 개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바탕으로 ‘언제 가봐도 느낌이 새로운 매장’이란 평을 듣고 있다.

전경숙 사장은, “패션은 자기 브랜드만의 콘셉트가 있어야 하고, 특히 재미가 있어야 한다. 「코카롤리」는 최대한 판매시기에 인접해 상품을 기획하며 매주 40%의 매장 재고가 신상품으로 교체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코카롤리」는 코엑스내 엔터식스에 2호점을 오픈했으며 연내 1∼2개 백화점에도 입점할 계획. 전 사장은, “부담 없는 가격을 지향하기 때문에 볼륨을 늘리는 것이 중요하지만 무리하게 늘리지는 않겠다. 재고관리시스템이 안정된 이후에 볼륨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케이앤튜울립은 지난 18년간 의류 수출업을 진행했으며 지난해 300억원의 외형을 올렸다. 특히 이 회사는 최근 일본시장에서 상종가를 보이고 있는 「잉그(ING)」의 메인 생산업체로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