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 타고 ‘우성I&C’ 휘파람

2011-04-29 김양민 기자 kym@fi.co.kr

'예작' , '본' 등 4개 브랜드 매출 동반호조



우성I&C(대표 이장훈·이종우)에서 전개하고 있는 「예작」 「랑방컬렉션」 「본」 「본지플로어」 4개 브랜드 모두 1/4분기 목표 매출을 초과 달성했다. 우성I&C의 전체 매출은 전년대비 25% 성장했다.
전년대비 23% 신장한 드레스 셔츠 브랜드 「예작」은 특히 롯데백화점 대구점·상인점, 갤러리아 진주점 등 지방에서의 신장률이 눈에 띄었다. 올해 초 토털 브랜드로 도약을 선언한 이후 액세서리, 언더웨어 등으로 라인을 확장한 것이 주효했다.



프리미엄층을 타깃으로 하는 「랑방컬렉션」은 전년대비 약 50%의 성장률을 나타냈다. 신세계 강남점·본점, 갤러리아 압구정점, 현대 본점 등에서 프레스티지 고객을 충실히 확보하며 프리미엄 셔츠 시장에서 눈에 띄는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본」은 올 1/4분기 마감 결과 전년대비 약 20% 신장해 꾸준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두터운 마니아층을 발판으로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가고 있는 것. 또 이번 시즌부터는 ‘NEW BOrN, NEW BON’이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스토리가 있는 아이템을 출시해 어필하고 있다.



「본지플로어」는 매출 목표 대비 116%를 달성했다. 그 중 롯데백화점 역사점·일산점이 각 120%, 가두점에서는 일산 덕이점, 둔산 로데오점이 150% 신장했다.
작년 F/W 시즌 론칭한 후 두 시즌만에 30개의 유통망을 확보했고, 이를 바탕으로 올해 2/4 분기 목표를  상향 조정할 정도로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우성I&C는 올해 「예작」 350억원, 「랑방컬렉션」 120억원, 「본」 380억원, 「본지플로어」 150억원 등 총 1000억원의 매출을 목표하고 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