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캐주얼 '윈디클럽' 일본 진출

2010-10-01 김우현 기자 whk@fi.co.kr

최대 통신판매社 ‘세실’과 제휴 10월부터 시판

남성 캐주얼 「윈디클럽」이 일본 시장에 진출한다. 일본의 대기업 통신판매회사인 '세실(cecile)'과 한국 섬유·패션 산업의 역사를 대변해 온 동양메이저/한일합섬은 최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0월부터 일본에서 새로운 비즈니스를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실'은 1972년 창업이래 남성복, 여성복, 아동복 등 의류는 물론 건강식품, 화장품, 생활용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을 인터넷과 카탈로그를 통해 판매하고 있는 일본의 대표적인 통신판매회사로, 2009년 후지 TV 그룹 산하로 편입된 이후 TV 홈쇼핑 등으로 계속 사업 영역을 확장해 가고 있다.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양사는 향후 「윈디클럽(WINDY CLUB)」을 중심으로 사업영역을 다양한 복종으로 확대하는 한편, 양사의 생산기반과 유통망, 상품기획 등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 한국뿐 아니라 일본, 중국 시장에까지 진출하는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겠다는 전략이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