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 속으로 파고 든 패션, 문화에 물들다

2010-10-01 김우현 기자 whk@fi.co.kr

문화부, 다양한 장르와 협업 국민 참여형 라이프 스타일 추구

‘로우로우’ 플래그십스토어 홍대점

패션이 문화 속으로 들어왔다.

지난달 9월 30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된 ‘한국패션문화페스티벌’ 행사는 전시 3일 동안 패션과 문화,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장르가 접목된 새로운 시도였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실험성이 돋보이는 패션쇼·전시회 등으로 다채롭게 꾸며져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는 무대였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가 주최하고 한국패션협회, 아시아패션연합회한국협회, 한국패션산업연구원 등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패션, 문화에 물들다’ 라는 주제 아래 국내 유명 디자이너 10명과 그래픽, 공간, 미디어 아티스트 8명의 콜래보레이션을 통해 새로운 시각에서 패션과 문화의 조화로움을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이번 행사는 디자이너 박동준·이도이·최복호·하상백·이석태·이진윤·임선옥·장광효·박윤수·스티브&요니P 그리고 아티스트 강병인·김호득·차영석·홍지윤, 공간 디자이너 김백선·김영재, 미디어 아티스트 뮌 등 10여명의 디자이너와 8명의 아티스트들이 대거 동참한 가운데 진행됐다.

3개관으로 나누어 제1막에서 전통에 투영된 한국의 색을 보여준 ‘패션 리와인드’, 제2막에서 패션으로 문화를 색칠하다는 주제로 선보인 ‘패션 플레잉’, 제3막에서 패션, 빛으로 꿈을 말하다는 주제로 선보인 ‘패션 포워드’ 등은 화려한 무대를 더욱 빛내는 청량제 역할을 했다.

첫날 개막 오프닝 패션쇼에서 전시회에 참여한 주요 작품들을 역동적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다양한 퍼포먼스를 함께 곁들였는가 하면, 입체 비디오 매핑과 홀로그램을 이용한 화려하고 웅장한 미디어 아트 연출 기법 등은 가히 환상적이었다는 평이다.

특히 패션쇼와 전시 테마를 바탕으로 한 3D 패션 필름 상영관을 구성, 아름답고 이색적인 입체 영상을 관람할 수 있도록 배려함으로써 관람객이 직접 참여하고 소통하는 패션문화 축제의 장으로 승화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화부 관계자는 “한국 패션과 문화의 다양한 콜래보레이션을 통해 한국적이고 독창적인 새로운 패션문화를 재창조함으로써 대한민국의 국가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기 위한 행사의 일환으로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페스티벌 행사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패션 관계자는 물론 대중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패션문화 체험을 느끼게 함으로써 향후 우리나라 대표 패션 축제 행사로 자리매김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