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쇼’ 다운 ‘쇼’
2009-10-23김동준 기자 donzuna@lycos.co.kr




한적한 유럽의 작은 도시를 연상시키는 거리와 가로등의 낭만을 더한 무대에서 컬렉션을 발표한 디자이너 고태용은 데님 브랜드 「잠뱅이」와 콜래보레이션한 라인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Ordinary People (보통 사람들)’이라는 테마로, 평범하지 않은 스타일을 가진 보통 사람들의 스타일을 역설적으로 표현해 옷에 대한 ‘평범’과 ‘비범’의 경계선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들었다.

콧수염을 단 ‘평범하지 않은’ 모델이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데님 재킷을 클래식한 체크 수트 안에 레이어드한 스타일을 등장시키며 시작된 켓워크는 커머번드처럼 데님을 장식한 테일러드 팬츠와 데님으로 제안된 테일러드 수트, 레트로풍 버튼업 하이라이즈 팬츠, 소매가 없는 테일러드 재킷 등 디자이너의 시각으로 본 보통 사람들의 평범하지 않은 스타일이 제안되어 흥미로움을 느끼게 했다.

캐주얼한 티셔츠에 클래식한 스카프를, 클래식한 수트에 티셔츠를 매치하는 등 서로 상반된 요소를 접목시킨 스타일링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롤업 팬츠와 크롭트 팬츠의 발목을 드러내는 길이의 팬츠가 컬렉션을 주도했고 캐주얼한 데님의 활용으로 유니폼을 재해석한 위트 있는 스타일링이 인상적이었다.

「엠비오」의 디자이너 한상혁은 타투를 접목시킨 흥미로운 컬렉션을 발표했다. 탱고-재즈 그룹 ‘La Ventana'의 라이브 공연과 함께 시작된 이번 컬렉션은 ’타투 이너웨어‘와 클래식한 수트를 비롯한 펑크한 감성을 표현했다. 디자이너가 휴양지에서 가족들과 함께 보낸 행복했던 ’재충전‘의 시간을 떠올리며 브리티시 감성을 담은 리조트 룩을 이용해 클래식한 감성과 남성의 마초기질을 적절히 접목시킨 강인한 남성상을 제안했다.

슬리브리스 베스트로 변형된 테일러드 재킷과 페미닌 감성의 비브 디테일 블라우스 등 믹스&매치 스타일을 비롯해 캐주얼 웨어로 제안된 롤업 슬리브의 네온 컬러 티셔츠, 케이프처럼 몸판을 볼륨 있게 재단한 셔츠 시리즈, 피날레를 장식한 태슬 장식의 레인코트 등이 선보여 인기를 끌었다.

컬러 팔레트는 화이트, 블랙, 그레이가 메인으로 사용된 가운데, 블루 컬러의 포인트는 컬렉션의 청량감을 더했다. 컬렉션에 요즘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유승호를 비롯하여 오상진, 마르코, 이기우, 김창완 등 많은 셀러브리티가 참석해 자리를 빛내 주었다.

지난 시즌 데뷔 무대에 이어 두 번째로 컬렉션에 참여한 디자이너 이도이는 자신의 고유한 모티브를 형상화한 그래픽을 선보였다. 비즈 장식의 소재의 그라운드에 디지털 프린트한 다양한 패턴과 활기 넘치는 미래 지향적인 에너지가 어우러진 매력적인 런웨이는 프레스, 바이어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그의 캣워크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롯하여, 디자이너 이상봉, 최근 파리컬렉션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디자이너 다미르 도마가 직접 참관하는 등 관계자들의 가장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그는 문화관광부가 주최하는 뉴욕패션 문화 쇼룸의 디자이너 중 한 명으로 선발되는 행운을 차지하면서 뉴욕 진출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