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렌하이트옴므' 군계일학
2009-10-23김동준 기자 donzuna@lycos.co.kr




「파렌하이트옴므」가 이번 ‘서울패션위크’에서 디자이너 정두영을 앞세워 날카롭고, 강렬한 이미지를 주는 캣 워크를 선보였다. ‘Cutting Attitude’라는 테마로, 도시적인 세련미가 풍기는 콘셉트와 새롭고 강한 이미지의 남성을 드러내는 컨템퍼러리 디자이너 컬렉션을 제안해 관심을 끌었다.

캣워크에 앞서 「지이크파렌하이트」의 전속모델 소지섭씨가 런웨이에 깜짝 등장해 「파렌하이트옴므」의 론칭과 서울패션위크의 데뷔 무대를 축하하는 인사말을 건네 눈길을 끌었으며, 뒤이어 시작된 오프닝 스타트를 수퍼모델 출신의 배우 최여진이 강렬한 레드 컬러의 수트에 블랙 브라를 레이어링한 섹시한 스타일로 등장해 무대를 압도했다.

올 레드 컬러의 테일러드 수트, 화이트와 레드의 콤비네이션을 이용한 스포티한 스타일을 선보였으며, 특히 남성의 가슴과 허리의 슬림한 라인을 강조한 바디 라인을 부각시킨 입체적인 실루엣의 재킷이 인상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크리스탈 버튼과 포켓치프 등 장식적인 디테일이 강조된 수트가 대거 등장해 큰 호응을 얻었다. 롤업 팬츠와 그래픽 플라워 프린트의 슬리브리스 셔츠,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루즈한 핏의 테일러드 팬츠는 컬렉션 위해 ‘보여주기 위한 것’만이 아니라 당장 사 입을 수 있는 상품성을 위해 많은 고민의 시간을 보낸 흔적을 엿볼 수 있었다.

광택 소재를 사용한 애시드 컬러의 드레스 셔츠, 스트링으로 허리 부분을 강조한 옐로 컬러의 니트 탑, 메시 베스트를 이용한 레이어드 스타일 등이 차례로 등장해 샤프한 남성미를 느끼게 했으며, 강렬한 애시드 레드와 블루 등의 컬러가 컬렉션의 다이내믹한 요소를 더했다.

국내 빅3 백화점 바이어를 포함한 주요 유통 업체 바이어들이 모두 참가해 내년도 「파렌하이트옴므」의 관심을 가늠케 했으며, 중국의 인하 춘천 백화점의 총경리를 비롯한 남성복 바이어가 참관해 「파렌하이트옴므」의 중국 진출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올 연말까지 서둘러 매장을 오픈하기로 확정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