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아바타가 대신?

2009-10-23 김정명 기자 kjm@fi.co.kr

가상맞춤 서비스


신세계백화점이 지난 21~25일 본점 6층 이벤트홀에서 3차원 맞춤 서비스인 ‘버추얼 커스텀 메이드’ 시연 행사를 열었다.

이 행사는 매장에 설치된 스캐너로 고객의 신체 사이즈를 측정하고, 마음에 드는 아바타를 선택하면 고객의 신체 사이즈대로 만들어진 3차원 아바타가 대형 모니터에 만들어진다. 이후 원단, 깃 모양, 소매 길이, 단추 모양 등 10여가지 세부 항목을 선택하고 구매를 결정하면 된다.

고객이 선택한 정보는 맞춤 셔츠 전문 업체로 전달돼 제작 과정을 거쳐 2주 안에 고객의 집으로 배송된다. 신세계I&C와 건국대학교 아이패션 의류 기술센터가 공동 개발한 이 측정 시스템은 기존 3차원 가상 피팅의 한계를 뛰어넘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금까지는 속옷 차림으로 측정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새로 개발된 시스템에서는 옷을 입고도 신체 사이즈를 측정해 불편을 크게 줄였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