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A」로 다시 태어난다
2007-02-15 

예나트레이딩(대표 안미예)의 힙합 캐주얼 「고릴라」가 아메리칸 스트리트 캐주얼 「GIA(지아이에이)」로 다시 태어난다.
「GIA」는 편안하고 내추럴한 캐주얼을 지향하고 있으며 힙합과 스포티 라인의 적절한 조화를 통해 주요 고객층인 20대 전후의 젊은층에게 다가갈 방침이다. 특히 「GIA」는 베이직이 50% 이상 차지하고 있지만 경쟁 관계에 있는 중저가 브랜드에 비해 심플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가미, 고급스러운 베이직을 강조하고 있다.
예나트레이딩은 브랜드명 변경과 함께 분야별 전문가를 대거 영입했다. 이솝키즈 출신의 임창수 이사를 총괄이사에 영입한 것을 비롯 홍보팀장에는 신원과 티비제이를 거친 박상래 차장을, 상품기획팀에는 인터크루와 루츠캐나다를 거친 이운섭 부장을, 디자인실에는 뱅뱅 출신의 고희영 실장을 각각 영입했다.
또 「GIA」는 기존 고릴라 매장은 모두 새로운 매뉴얼에 따라 재단장했으며 올 상반기에는 매장별 효율을 높이는데 주력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