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호」 강북서도 ‘상승세’
2007-02-14김희연 기자 

nSF(대표 김창수)의 「구호」가 강남권의 매니아 중심 영업에서 탈피, 점차 볼륨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오픈 초기 갤러리아 압구정점을 제외한 매장에서 상대적 약세라는 평을 들었으나 최근 들어 강북권까지 매출이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4월에는 갤러리아 1억8천, 롯데본점 1억2천, 현대무역점 8천만원 등의 매출을 올리면서 신규 브랜드 중 「DKNY」와 나란히 선두를 달렸다.
특히 「구호」는 초기 상권별 편차를 우려해 일별 판매현황을 분석, 각 상권의 특성에 맞는 아이템을 재배치해 판매 효율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 매장의 신선한 감각을 유지하기 위해 2주 단위로 VMD를 교체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디자이너캐릭터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확산시키고 있다.
영업팀을 총괄하고 있는 서충렬 차장은 “초기에 캐주얼 전문 회사라는 이미지가 강해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으나 현재는 비교적 긍정적 평가를 얻고 있다”라고 말했다.
「구호」는 오는 하반기 4개점을 추가 오픈할 계획이다. 특히 매장이 늘어나는 만큼 미니멈 제약에서 벗어날 수 있어 독창적인 상품 개발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