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 헤드, 지오다노, TBJ…1억원대

2007-02-14 정인기 기자 

내년 하반기 롯데 진출로 우려의 목소리

안양지상 상권은 경기 남부의 대표적인 상권으로서 안양 1번가 중심의 지상과 중앙지하상가, 역전지하상가 등 지하상권이 공존하는 상권이다.
안양은 안양 외에도 과천, 평촌, 군포, 시흥 등 인접 도시의 소비자들까지 흡수하고 있어 젊은층 중심으로 안정된 소비자층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안양 지상은 여타 상권에 비해 대형점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은 상권. 대형점으로는 본백화점과 유스데스크 등이 있지만 본백화점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으며 유스데스크는 최근 보세점과 화장품 가게 등의 복합 매장으로 바꼈다. 또 최근 「아이겐포스트」가 40여평 규모로 들어섰지만 하루 100만원 내외의 매출에 그치고 있다.
그러나 내년 하반기에 롯데백화점이 지금 신축중인 안양역사에 들어서기로 되어있어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최근에는 역사 신축공사와 중앙지하상가가 대대적인 공사에 들어가 지하상권은 이미 상당히 위축된 상황이다.
안양 상권도 여타 상권과 마찬가지로 「휠라」 「헤드」 「지오다노」 「티비제이」 등이 월 1억원 내외의 매출로 판매를 주도하고 있으며 「마루」가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지난 봄까지 상위권을 달리던 「WWS」는 최근 들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의류 매장이 게임방, 패스트푸드, 분식점 등으로 간판을 바꿔 다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기존 브랜드의 확장 이전과 신규점 오픈도 비교적 활발하다.
최근 신규 오픈한 브랜드는 「니(6월12일)」가 도니라이크 자리에, 「라디오가든(6월)」이 주크 자리에, 「M.F!(6월22일)」가 나이스클랍 자리에 들어섰다.
또 「아이겐포스트」가 나크나인과 a2p를 하나로 합쳐 50여평 규모로 오픈했으며 「TBJ」는 30평 규모로 확장 이전했다. 「잠뱅이」는 지상과 지하 2개 매장을 합쳐 25평 규모로 이전했다.
이밖에 「클라이드」 「온앤온」 「나인식스뉴욕」 등이 다시 매장을 오픈했다.
■도움주신분:
블루리치 이상황 실장011-798-1777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