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 남·여성 분리 전개

2007-02-14 엄수민 기자 

조직·상품력 강화로 하반기 안정화 목표

nSF(대표 김창수)가 지난 봄 런칭한 「어바웃」(ABOUT)」을 하반기부터 남성과 여성라인을 각각 분리, 독립된 매장으로 진행한다.
「어바웃」측은 S/S를 마감하면서 마켓 테스트 및 상품 분석 결과를 토대로 브랜드 전반에 대한 시스템을 재검토, 브랜드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구조로 재정립한다는 방침이다. 「어바웃」은 남, 여 매장을 같이 구성, 단시간에 인지도 확보하는 등의 시너지 효과를 노렸으나 크게 효과를 보지 못했고 독립 매장과 복합매장을 동시에 운영하는데 다소의 혼선이 있다고 판단했다. 남녀 복합매장으로 갤러리아 압구정점, 삼성플라자가 있으며 여성전용매장은 롯데 본점, 롯데 잠실점 , 현대본점 남성전용매장은 현대 무역점, 롯데 잠실점이 있다.
또 하반기에는 복합으로 구성된 매장을 분리하고 남성, 여성 각 3개점을 추가해 각 라인의 상품 및 영업 안정화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어바웃」은 올 하반기 보다 공격적인 브랜드 전개를 위해 조직원도 재구성했다. 런칭을 진행한 홍선표씨가 물러나면서 브랜드력을 강화하기 위해 「어바웃허」에는 김명림 사장을 기획 전문 디렉터로 영입했으며 「어바웃힘」은 「야」「쿨독」출신의 김성민 부장이 맡았다. 이에 따라 「어바웃」은 올 가을 영업 형태뿐만 아니라 상품 및 브랜드 이미지에도 변신을 가할 계획이다.
모던하고 쉬크한 감각을 중심으로 「어바웃허」는 소재, 실루엣, 컬러 등에서 여성미를 가미할 계획이며 크로스 코디가 가능한 아이템도 보완할 계획이다. 또 「어바웃힘」은 소재 및 간지의 퀄리티를 높이고 단품을 다양화해 새로운 룩을 제안하고자 한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