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쥬메」 인지도 확보에 주력

2007-02-14 엄수민 기자 

상품 감도 높이고 - 효율 중심 영업 구사

한일합섬(대표 김정재)의 「레쥬메」가 올 가을을 기점으로 다시 한번 모습을 가다듬는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조직을 재정비, 디자인 및 생산, 기획, 공급에 흐름을 되찾은 「레쥬메」는 올 가을 상품 감도를 높이고 효율 중심의 영업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F/W 광고 모델로 구찌, 아르마니, 모스키노의 광고와 샤넬, 펜디 등의 패션쇼에 등장하는 미셸 페라라를 기용하는 등 인지도 확보를 위한 광고 홍보에도 적극 투자하고 있다.
「레쥬메」는 서울 중심 매장은 아니지만 수원 갤러리아, 창원 대동, 부산 세원 등의 백화점에서 월 6천만원 내외의 매출로 고효율을 올리고 있다. 또 속초, 경주 등의 대리점에서도 월 3천만원의 매출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매출이 전년대비 지난 5월은 58%, 6월은 12%(23일 기준) 신장했다. 이에 힘입어 「레쥬메」는 올 하반기에도 효율 중심의 영업으로 내실 다지기에 주력, 비 효율점 2∼3개를 교체해 현재 33개 매장을 유지할 방침이다.
「레쥬메」가 올 가을 선뵈는 상품은 기존의 중심 타겟인 20대 중반∼30대 초반 커리어 우먼을 주고객으로 가져가며, 수트 셋업 비중을 높여 보다 고급스러움을 강조할 계획이다.
올 F/W 전반적인 트렌드인 깊이감과 클래식한 분위기가 묻어나는 톤다운 된 컬러가 많이 사용되며 내추럴한 느낌의 요철있는 소재도 등장한다.
스타일은 여유로움을 느끼게 하는 편안한 실루엣이 주를 이루며 벨트로 허리를 강조한 코트, 플리츠 스커트, 캐주얼한 스타일의 스포티 재킷도 등장한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