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코튼

2007-02-12 김희연 기자  

이 미 경 샵마스터

이미경 샵마스터는 「헨리코튼」의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과감한 디스플레이도 서슴치 않는다. 많은 제품을 매장에 내놓기 보다는 넓은 면적을 할애해 이미지 상품들만을 모아 보여준다. 특히 정면 벽면은 모두 이미지 제품들로만 구성이 돼있다. 이 때문에 이 매장은 면적에 비해 훨씬 넓고 쾌적해 보인다.
또 아웃웨어가 주력상품이기는 하지만 앞쪽에 아웃웨어만 있으면 무거워 보일 수 있어 좌측전면행거에는 셔츠를 진열하는 센스도 돋보인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