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가 웬말? 캐주얼시장 ‘후끈’

2007-02-12 정인기 기자 ingi@fashioninsight.com

캐주얼화 바람 영향 … 내년봄 10여개 신규 출시

내년 봄 캐주얼 시장에는 10여개 신규 브랜드가 새롭게 진출하는 등 신규 브랜드가 넘쳐날 것으로 전망된다.
캐주얼 시장의 이러한 경향은 경기 불안, 실업자 증가 등의 영향으로 신규 출시가 주춤한 여타 복종에 비해 대조적인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캐주얼 시장도 최근 몇 년간 시즌마다 3∼4개의 소수 브랜드만이 출시됐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사회 전반적으로 편안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캐주얼화 바람의 영향으로 캐주얼 시장은 앞으로도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경기가 불투명하고 소비가 위축됨에 따라 가격이 저렴한 제품이 경쟁력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내년 봄에 신규 브랜드를 출시할 업체는 10여개에 이르고 있으며 중가대 베이직 캐주얼과 중고가대 해외 라이센스 브랜드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특히 신규 브랜드들은 대부분 ‘베이직’ 스타일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직수입을 병행하고 있는 라이센스 브랜드들도 베이직 제품을 50% 이상 구성하고 있다.
또 가격도 일부 직수입 제품을 제외하고는 중가대가 대부분이다.
유통은 대부분 백화점 위주로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업체들은 출시초기 홍보 효과를 위해 백화점을 선호하고 있으며 노면점 유통은 향후 시장흐름을 살펴보고 진출할 예정이다.
신규 브랜드 가운데 가장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업체는 예신퍼슨스(대표 박상돈)와 티비제이(대표 김상택). 최근 「TBJ」와 「마루」로 캐주얼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이들 업체는 안정된 소싱력과 영업력을 바탕으로 신규 브랜드를 출시한다.
예신퍼슨스는 「ONG」 「이기스포트」 「마루」 등에 이어 이번에는 「노튼」이란 유럽풍의 트래디셔널 캐주얼을 선보인다. 고급스러운 이미지의 트래디셔널 캐주얼을 중가대로 판매한다는 것이 「노튼」의 전략이다.
티비제이(대표 김상택)의 「올드앤뉴」는 자연에서 느낄 수 있는 편안한 이미지를 표방하며 판매가는 중가대이다. 특히 「올드앤뉴」는 품질의 차별화와 가격에 대한 신뢰성 확보를 강조하고 있다.
nSF(대표 김창수)도 내년 2월 중가대 캐주얼 브랜드를 출시한다. nSF의 신규 브랜드는 노면점 중심으로 전개할 예정이며 인터넷을 주요 판촉도구로 활용할 방침이다.
해외 브랜드 가운데는 「디키즈」와 「에코 컴플렉스」가 압구정동 편집샵 등에서의 높은 선호도에 힘입어 런칭 준비에 들어갔다.
「디키즈」를 출시하는 디키즈코리아(대표 배찬식)는 현재 편집샵 「토브」를 전개하고 있으며 최근 「나크나인」 출신의 김영관씨를 본부장으로 영입,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에코 컴플렉스」는 한산월드(대표 김범현)에서 출시하며 삼도물산 「옵트」의 상품기획을 진행했던 박선후 부장이 총괄하고 있다.
「빅존」과 「MFG」는 내년 봄에 국내 시장에 재런칭하는 브랜드.
이랜드가 90년대 중반 출시했던 「빅존」은 빅존코리아에서 라이센스로 전개하며 심플한 기존 컨셉에 영국의 스트리트 패션을 가미할 방침이다. 「빅존」은 여성 전용 진 캐주얼인 「브래퍼스」도 매장내 복합으로 구성한다.
「게스」 「캘빈클라인」과 함께 80년대후반∼90년대초반 국내 진 캐주얼 시장을 대표했던 「MFG」는 남성복 업체인 유로물산이 캐릭터 캐주얼로 새롭게 선보이게 된다.
「MFG」는 디자이너 감성의 개성이 강한 캐릭터와 고급 소재로 차별화를 모색하고 있으며 고가존에 포지셔닝할 계획.
아이케이엔터프라이즈(대표 김형일)는 가을에 「DKNY」 캐주얼 라인을 별도로 전개할 예정이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