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의류 토털화 바람 확산

2007-02-12 김희연 기자 heeyoun@fashioninsight.com

의류·잡화 시너지 효과 기대

수입시장에 의류와 액세서리의 토털 매장 구성에 대한 요구가 확산되고 있다.
의류와 액세서리의 통합은 지난 수년간 계속돼온 추세. 특히 「구찌」 「페라가모」 「프라다」 「루이비통」 등 명품 브랜드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왔다.
「루이비통」이 청담점을 토털라인을 선보이는 매장으로 오픈했는가 하면, 「프라다」도 매장 면적을 넓혀 의류를 도입했다. 「구찌」 「페라가모」도 의류와 소품을 함께 구성하고 있다.
반면 이 외 일반 수입 의류 브랜드들은 의류와 잡화 매장이 별도로 전개되거나 혹은 의류 매장에 잡화를 일부 구색상품으로 추가하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소비자들은 점차 여러 매장을 둘러보기보다는 한 매장에서 원하는 상품을 모두 사기를 원한다. 특히 수입 브랜드는 내셔널에 비해 브랜드 충성도가 높아 토털 매장을 구성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야 한다. 이는 브랜드의 이미지를 상승시키는 데도 한몫을 한다.
예를 들어 「제니」 브랜드를 선호하는 고객은 의류는 현대 코엑스에서, 구두는 신세계 강남점에서 구매해야 하는 상황이다. 또 「블루마린」 의류는 갤러리아명품관에서, 액세서리는 갤러리아생활관 1층에서 각각 판매한다. 「크리지아」도 마찬가지.
한 브랜드의 상품을 구매하기 위해 두 매장을 오가는 고객이 과연 있을까.
옷을 사러 온 고객이 옷에 맞는 액세서리를 구매할 확률은 매우 높다.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큰 경우라면 풀세트 구매 확률은 더욱 높아질 것이다.
이에 대해 브랜드 측에서는 현재의 백화점 영업 환경으로는 토털 매장 구성이 힘들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모든 아이템을 제대로 보여주려면 명품처럼 30∼40평까지는 안되더라도 20평은 되야 가능하다는 것. 15평 내외에 불과한 현재대로라면 액세서리를 들여와도 일부 구색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 이들의 얘기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잡화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국내에서 아직까지도 잡화를 의류에 비해 비중 있게 여기지 않는 브랜드 측의 태도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한 백화점 수입 담당 바이어는 “잡화 아이템을 그저 디스플레이 차원에서만 생각하는 브랜드가 적지 않다. 또 재고부담 때문에 아예 엄두도 못내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구책으로 브랜드들은 잡화 구성비를 늘리거나 혹은 매장 통합을 위한 물밑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웨어펀인터내셔날의 「제니」는 지난 4월 런칭 당시 의류만 도입해 전개하다가 10월부터 모피라인과 잡화라인을 추가로 구성했다.
현재는 잡화가 전체 물량의 10∼15%에 불과하지만 점차 잡화를 대폭 늘려간다는 계획.
웨어펀측은 옷을 사러 온 고객들 대부분이 구두, 가방 등 잡화를 함께 구매하기를 원해 가을부터 구색을 확대했다고 밝히고 있다.
「블루마린」은 담당 업체들보다는 백화점측에서 토털화 요구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블루마린」의 경우 일반 우븐 브랜드에 비해 ‘로맨틱’이라는 컨셉이 매우 독특한 브랜드. 따라서 「블루마린」 옷을 입는 고객들은 이에 맞는 액세서리를 원해, 토털화가 되면 가장 높은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는 브랜드라는 평가가 내려지고 있다.
의류를 전개하는 태창과 액세서리를 전개하는 비엘라코리아간에 아직 구체적인 이야기가 오가지는 않았지만 토털화에 대한 요구가 확산됨에 따라 앞으로 움직임이 구체화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