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오루치 펑키·섹시·컬러풀
2007-01-30엄수민 기자 

내달 말에 첫 선을 보일 「피오루치(FIORUCCI)」가 ‘플래전트 섹시 진(PLEASANT SEXY JEAN)’과 ‘판타스티 펑키 디바(FANTASTY FUNKY DIVA)’를 여름 컨셉으로 잡았다.
사보이유통(대표 김남웅)의 영 캐릭터 캐주얼 「피오루치」는 활동적이며 유행에 민감한 23세 정도의 대학생과 전문직 종사 여성을 중심 고객으로 하는 브랜드.
올 여름 핑크, 그린, 아쿠아 블루, 퍼플 등 톡톡 튀는 컬러를 중심으로 밝고 생동감 넘치는 이미지를 표현할 예정이다.
「피오루치」 심상보 디자인 실장은 ‘몸에 피트되는 진은 「피오루치」가 가장 예쁘다’는 이미지를 만드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 상품은 몸에 피트 되는 실루엣이 주를 이루며 비즈, 페인팅, 금박 장식 및 다양한 워싱 가공을 통해 재미있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진 팬츠의 중심가는 16만원선.
「피오루치」는 상반기 5개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