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트 브랜드 「무늬베이직」 출시
2007-01-26엄수민 기자 
20대중반~30대 중·후반 타겟 -1만9천∼3만9천원선

지엠디코리아(대표 홍순우)가 올 추동 「무늬베이직(Muni basic)」을 전개한다.
「무늬베이직」은 자연스럽고 캐주얼한 감도를 중요시하는 20대 중반∼30대 중·후반 여성을 타겟으로 한 니트 전문 브랜드.
「무늬베이직」의 이상필 이사는 “여성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착장 형태가 점차 캐주얼하게 변하고 있다. 이 같은 시장상황과 맞물려 편안하면서도 좋은 품질, 감도의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기존에 전개되고 있는 니트 단품 브랜드들 중 상당수가 자체 기획, 생산을 하지 않고 시장에서 물건을 떼서 판매하고 있어 컨셉이 없는 편이다.
「무늬베이직」은 소비자들의 니드와 트렌드를 반영, 상품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무늬베이직」은 이번 시즌에는 ‘프럼 내추럴(From natural)’ ‘비 내추럴(Be natural)’이라는 컨셉으로 니트 고유의 편안함과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상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초두 상품으로 2가지 소재를 사용 한 소재당 8개 스타일을 전개하며 한 스타일당 10개 이상의 컬러가 제안된다. 홍콩, 상해 등지에서 상품을 생산하며 2만장의 상품이 이미 생산에 들어갔다. 가격은 1만9천∼3만9천원선이며 8월말부터 선보일 계획.
한편 「무늬베이직」은 애경백화점 PB 「챠콜」 「캐시미어하우스」를 런칭한 김수영씨가 디자인 실장을 맡고 있으며 애경백화점 상품개발팀장 출신 이상필 씨가 브랜드를 총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