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아 위한 옷 「존갈리아노」
2007-01-24 
웨어펀서 내년 F/W 런칭

웨어펀패션하우스(대표 권기찬)가 내년 F/W 「존갈리아노」를 런칭한다.
디자이너 ‘존갈리아노’는 현재 「크리스찬디올」의 수석 디자이너이며 독특한 텍스타일 디자인으로 국내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웨어펀측은 “국내에도 대중적 명품이 아니라 소수 매니아층을 대상으로 하는 수입브랜드가 많아지고 있다. 갈리아노풍의 색감과 디테일이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크리스찬디올」이 섹시한 느낌이라면 「존갈리아노」는 에스닉하고 로맨틱한 느낌이 주된 스타일. 국내에 처음 선보여지는 내년에는 캐시미어 가디건 등 평범하고 편안한 스타일의 상품을 주로 보여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