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모피를 벗고 가볍게
2007-01-24 
오르비스인터패션, 「제니」 모피라인 전개

오르비스인터패션(대표 이혜경)이 이번시즌부터 「제니(Genny)」 모피라인 「제니-퍼(Genny-Fur)」를 전개한다.
오르비스인터패션은 그동안 「쏠레시티(Solleciti)」 모피를 판매해왔으며 「제니-퍼」의 전개는 「쏠레시티」 본사가 「제니」 모피라인을 인수함에 따른 것. 이 회사는 회장의 이름이기도 한 ‘솔레시티’ 이름으로 50여 년간 모피를 생산해왔으며 이번 시즌부터 ‘제니(Genny)’사와 공식적으로 생산 및 판매권 계약을 했다.
한편, 오르비스인터패션은 이달 초 새로 전개되는 「제니-퍼」를 소개하는 패션쇼를 개최했다. 이 쇼에서는 캐시미어를 대체해 늦가을부터 입을 수 있는 가볍고 캐주얼한 제품, 비오는 날에도 입을 수 있도록 타프타를 사용한 실용적인 제품 등 20∼30대를 위한 새로운 모피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