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를 잡고 뛰어라
2007-01-23 
컨템퍼러리 라인의 생존 전략

지난해 트렌드에 발맞춘 제품 생산으로 재미를 본 美컨템퍼러리 업체들이 올해도 ‘트렌드 따라잡기’ 작전을 지속한다.
고가 디자이너 브랜드와 브리지 라인의 대안으로 등장한 컨템퍼러리 라인은 저렴한 가격으로 최신유행을 쫓고 싶어하는 여성들에게 어필하면서, 단단한 기반을 확충하고 있다.

부담없는 가격으로 트렌드를 입는다
실제로 대부분의 어패럴 업체들이 경기 부진으로 인해 매출 하락을 경험하고 있지만 ‘부담없는 가격과 트렌디한 제품’을 전면에 내세운 컨템퍼러리 업체들은 오히려 지금을 매출 진작의 기회로 보고 있다.
컨템퍼러리 브랜드들은 눈에 띄는 독특한 아이템을 제공하는 한편 타이트한 재고 관리를 통해 신제품 유입 흐름을 빠르게 하는 쪽으로 올해 사업 방향을 잡고 있다. 불필요한 재고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고, 대량물량을 반입하는 규모가 큰 유통업체와 주거래를 맺어 수치적 매출 상승을 꾀하겠다는 전략.
컨템퍼러리 라인은 불경기 때나 호경기 때나 적진을 뚫고 고객을 확보할 기량을 갖춘 전천후 병사와 같다. 경기가 좋을 때도 부담없이 트렌드를 쫓길 원하는 여성들이 있기 마련이고 불경기 때면 신규 고객층이 확보되는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값싸고 트렌디한 제품을 발빠르게 공급한다면 매출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타이트한 재고 관리가 관건
그러나 ‘값싸고 트렌디한 제품’은 장점인 동시에 단점이 되기도 한다. 유행에 민감한 트렌디 제품이 주력 상품이다보니 물량조절에 실패할 경우 엄청난 재고가 쌓이게 되는 것. 시간이나 유행의 흐름에 제한을 덜 받는 베이직 제품일 경우 할인이나 기타 방법으로 재고를 처리할 기회가 많지만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많이 받는 트렌디 제품의 재고 처리는 그야말로 처치곤란이다. 지난해 4분기 많은 컨템퍼러리 라인이 매출 하락을 경험한 것도 바로 재고 관리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올 상반기 컨템퍼러리 업체들은 철저한 시장조사를 통해 생산/보급 물량을 조절, 불필요한 재고가 발생하는 것을 막는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 제품 생산 과정부터 타이트한 물량 관리를 통해 재고발생률을 바닥수치로 조정하겠다는 것.
컨템퍼러리 라인 「체이큰(Chaiken)」은 올 상반기 방송매체에 자주 등장하는 연예인들이나 프로그램에 자사 제품을 제공, 간접 홍보 전략을 펼치는 한편 마터너티 컬렉션을 확대하고 스윔웨어 부문에 라이센스 사업을 펼치는 등 사업 확장을 위한 기반 다지기에 돌입한다.
「나넷르포어(Nanette Lepore)」는 스페셜티 매장내 브랜드 입지를 강화하고 기존의 백화점 채널을 유지하는 양다리 유통전략을 펴는 동시에 타이트한 재고 관리를 통해 재고율을 낮추는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
컨템퍼러리 라인을 펼치고 있는 디자이너 신시아스티프는 경기 불안에 지갑 풀기를 꺼리는 여성들도 컨템퍼러리 라인 구입은 망설이지 않는다면서, 심지어 매주 매장을 찾는 여성도 있다고 지적한다. 그만큼 가격 때문에 구입을 망설이는 여성들에게 컨템퍼러리 라인의 호소력이 높다는 것. 신시아스티프는 해외 사업을 확충하고 미국내 브랜드 입지를 강화해 올해 매출을 30% 정도 늘리는 한편, 수익창출에 효과적인 몇 개 라이센스를 제외한 불필요한 부문의 라이센스 사업을 접을 계획이다.
과감한 디자인으로 유명한 「벳시존슨(Betsey Johnson)」은 지난해 새로 오픈한 14개 매장 운영에 매진하는 한편 유명 코스메틱 업체와 손잡고 벤처를 구성할 계획. 지난해 4분기 고전을 겪었던 「벳시존슨」은 올해 불필요한 아이템을 과감히 제거, 컬렉션의 부피를 줄이고 재고 관리를 타이트하게 진행해 ‘적절한 시점에 적절한 물량만 공급’하는 게릴라식 유통 전략을 짜놓고 있다.

2002 美컨템퍼러리 트렌드
눈길을 사로잡는 독특한 아이템이 주목받고 있다.
-‘전방위적’ 레이스 사용: 레이스가 달린 탑/스커트/팬츠/드레스/티셔츠/진스
-러플/플로럴 프린트/집시풍 룩
-독특한 니트
-여성적인 플로럴 프린트 드레스, 레이스/러플 블라우스
-섹시하고 활동적인 스웨터
-A라인 스커트, 누드/브라운/화이트 등 자연스런 색조 변환이 돋보이는 아이템
-러플/레이스가 가미된 데님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