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다나까, 캐릭터 등 신규 시장 개척
2007-01-23 

코리아 다나까(대표 백서희)가 캐릭터 여성복 등 신규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존 미시층과 내셔널 여성복 업체를 주 공략 대상으로 해 온 코리아 다나까는 최근 고감도 패션을 선호하는 패션리더와 캐리어 우먼 시장을 틈세시장으로 보고 집중적인 제품 개발을 해온 상태.
올해로 국내 영업 3년차를 맞고 있는 코리아 다나까는 폴리에스터 등 화섬 복합 직물을 주 아이템으로 「윈」 「요하넥스」 「랑시」 「율미아」 「쥬디첼리」등 1백여개 브랜드에 공급중이다. 일본 다나까사의 한국지사인 이 회사의 가장 큰 특징은 국내 시장에 맞는 소싱을 일본 본사에 제공, 원단을 개발 함으로서 브랜드 차별화가 될 수 있는 제품을 적기에 공급한 다는 것.
올 여름시즌의 경우 코리아다나까는 클리클 가공 원단, 워셔블소재, COOL 원단 등을 선보여 업체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대표적으로 폴리 100% 워셔블 소재의 클리클 원단, 블랙 레드 블루 체크물, 폴리/린넨 복합 원단, 나일론/레이온/린넨 복합 원단, 정장용 폴리 1백% 원단 등 신규 개발한 15개 아이템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올 추동시즌 역시 폴리/울 복합 원단의 다양한 신규 아이템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코리아 다나까는 캐릭터 남성복 업체를 대상으로 한 제품 개발에도 주력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영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는 파크랜드, 레노마 등의 일부 남성복 업체에 원단을 공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