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화된 MD로 승부
2007-01-23정인기 기자 
홈플러스, 「톰스토리」 「에꼬」 등 특화 브랜드 강화


‘홈플러스’가 또 한번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다.
삼성테스코(대표 이승한)의 홈플러스는 오는 3월 오픈하는 수원 인계점에 「톰스토리」 「에꼬」 「풋웨어리퍼블릭」 등 신유통을 겨냥한 특화 브랜드를 대거 입점시킨다. 「톰스토리」는 성도에서 출시한 패밀리 컨셉의 캐주얼 브랜드며 「풋웨어리퍼블릭」은 창고형 신발 브랜드, 「에꼬」는 중가대 여성 캐주얼 브랜드다.
홈플러스는 「에스쁘리」와 「크로크다일」 「까르뜨니트」 등 여성 비중을 크게 늘렸으며 「해피하우스」 「테디베어」 「주마」 「모리츠」 등 캐릭터 및 액세서리 비중도 강화했다.
특히 홈플러스는 이들 브랜드에 30∼50평의 넓은 매장을 할애하는 등 차별화된 MD구성에 주력하고 있다. 「AM하우스」 「라디오가든」 「U.G.I.Z(아이젯)」 등 백화점과 중복되는 브랜드는 대부분 제외시켰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롯데, 현대 등 백화점들의 견제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홈플러스만의 차별화된 매장을 만드는데 주력했다. 특히 성도, LG패션, 뱅뱅어패럴 등 주요 패션업체들이 홈플러스에 어울리는 신규 브랜드를 출시함에 따라 여타 유통업체와는 차별화된 MD구성이 가능했다”고 말하고 “브랜드 선정의 기준은 단순히 품질과 가격 외에 테마와 이미지 등에서 새로운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브랜드를 우선 입점시킬 방침이다. 특히 이들 브랜드는 홈플러스를 통해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홈플러스는 상반기중 LG패션과 캠브리지, 뱅뱅어패럴, 쌈지 등과 공동으로 특화 브랜드를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뱅뱅어패럴은 3월에 「아큠」을 출시한다.
한편 홈플러스는 최근 지난해 오픈한 인천 간석점과 영등포점 등 기존점의 테넌트몰에 대한 리뉴얼을 단행하고 있다.
간석점은 가구 매장을 대폭 줄이는 대신 여성복 브랜드인 「크로커다일」과 남성 캐주얼인 「타운젠트」를 입점시켰다. 또 신규 브랜드인 「톰스토리」 「에꼬」 「풋웨어리퍼블릭」을 추가로 전개할 예정이다. 아동복은 「트윈키즈」와 「머라이언」 「해피아이」를 철수했다.
영등포점에서는 「A.M하우스」 「아이젯」 등을 철수시키고 「톰스토리」를 입점시킬 예정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