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윔웨어에 이는 브라운 바람
2007-01-15 

스윔웨어 업계에 브라운 바람이 불고 있다. 미국스윔웨어(ASR) 박람회에 참가한 업체와 유통업자들은 초콜렛과 히피 브라운 등 브라운 계열이 내년 봄 스윔웨어의 메인 컬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많은 업체들은 브라운을 단독 활용하거나 핑크와 블루로 액센트를 준 제품을 선보였고 「에스프리(Esprit)」는 브라운 수영복+바틱 프린트, 브라운 수영복+크로세 아이템을 결합시키는 독특한 패션감각을 뽐냈다. 카멜과 오렌지 역시 브라운의 뒤를 잇는 인기 색상으로 등장해 화려한 원색이 주를 이루던 스윔웨어 업계가 ‘기분 전환’을 원한다는 이미지를 줄 정도. 또한 단색조의 수영복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비키니 하의 뒷부분에 자수를 넣거나 구슬 달린 끈 장식, 수영복 옆면과 홀터 부분에 목재 구슬/스와롭스키 크리스탈 장식을 넣은 스윔웨어가 주목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