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윤」, 골드라벨 제작
2007-01-15 

클라라(대표 정환상)의 디자이너브랜드 「클라라윤」이 내년 봄 ‘골드라벨’을 내놓는다.
「클라라윤」은 내년 봄상품부터 극소량의 고급상품을 골드라벨로 전개하며 이 상품은 에누리없이 ‘정가’로만 판매할 계획이다.
이 회사 정승기 부장은 “디자이너브랜드가 절반 이상을 행사매출에 의존하고, 소비자들도 정상매장에서 발길을 돌리고 행사장만 찾게된다. 이 같은 관행을 깨고 수입브랜드와 경쟁할 수 있는 고급화의 방안으로 골드라벨을 내놓게 됐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또, 상설할인매장을 늘려나가는 한편, 수도권의 할인행사는 줄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클라라윤」은 의정부·구로마리오·본사직영 상설할인매장을 운영중이다
「클라라윤」은 현대본점·무역점, 신세계강남, 롯데대전·부산동래, 전주코아, 수원갤러리아 등에서 연간 16∼17억원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190억원을 올린 이 브랜드는 올해 목표로 230억원을 책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