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갱신은 계속된다!

2007-01-15  민경애 기자  

「빈폴레이디스」, 올해 450억원 목표

제일모직(패션부문대표 원대연)의 여성 트래디셔널 「빈폴레이디스」의 기록갱신이 이어지고 있다.
「빈폴레이디스」는 런칭 첫해인 지난해 300억원을 판매한데 이어 올해는 지난해보다 50% 신장한 450억원의 매출이 무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빈폴」 전 라인 가운데서 가장 높은 신장율을 보이는 것.
특히 지난 상반기에는 소진율 86.7%를 나타냈고 32개의 백화점 중 28개 매장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여성 트래디셔널군에 일대 변혁을 일으킨 것으로 빈폴 측은 평가하고 있다.
이 회사 안선진 과장은 “「빈폴레이디스」는 올 한해동안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만 4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그러나 아직까지는 평가기간이었다고 생각한다. 향후에는 「빈폴레이디스」의 네 가지 라인 ‘클래식’ ‘스포티’ ‘애프터식스’ ‘리조트’ 중 스포티한 상품은 줄이고 리조트 라인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정장과 스포츠의 중간 상품을 크로스코디하는 방식으로 전개해 중저가 캐주얼과 차별화하고 브랜드 가치를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빈폴레이디스」는 37개 매장을 전개하고 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