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 워싱은 자연스럽게…
2006-12-29조정민 기자 < jeong@fashioninsight.com>

내년 봄에는 내추럴한 느낌으로 워싱된 진이 많이 보일 듯하다. 올 F/W부터 수공예 진 스타일이 인기를 끈데 이어 내년 S/S도 수공으로 가공한 듯한 자연스러운 워싱진이 많이 보일 것으로 보인다.
데님 워싱 전문업체인 대원하이텍은 “브랜드들이 내년 S/S 진 아이템에 수공워싱법을 많이 의뢰해 오고 있다. 수공워싱을 하는 경우, 시간이 많이 걸리고 잔손이 많이 가지만 일정한 기계워싱에 비해 자연스러워 보이는 장점이 있다”고 전했다.
내년 「게스」 「잠뱅이」 「써어스데이」 「쌤」 등의 브랜드는 손으로 직접 워싱 작업한 듯한 느낌의 데님을 많이 선보일 전망이다. 올 F/W에 유행했던 캣워싱 경우에도 3, 4차까지 나누어서 진행해 자연스러운 강약을 표현할 계획.
「써어스데이아일랜드」의 한용석과장은 “직접 사람이 칼과 브러쉬로 긁거나 찢어 데님에 데미지를 준다든지, 패치워크, 프린트 후에 워싱을 한다든지의 방식으로 수가공 진을 많이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또 “톤다운된 다크한 색상보다는 브라이트한 색상으로 갈 것”이라고 전했다. 「게스」도 색상을 밝게 가져갈 계획이다.
「쌤」의 한경애 이사는 “이제 워싱은 기존 해왔던 것처럼 샌드워싱으로 무릎부분만 포인트를 주는 단조로운 형식은 지양되고 있다”며 “워싱은 데님 디자인의 주요한 디자인 요소로서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내년 「쌤」은 진한 컬러의 데님에 부분부분 워싱으로 포인트를 줘 재미를 살릴 예정이고, 데님의 오리지널 컬러감을 살린 상품을 선보인다.
업계 관계자들은 “자신만의 것을 원하는 소비자의 니즈가 점차 강해짐에 따라 수공예 느낌의 아이템의 인기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며 “내년에도 페미닌, 빈티지한 트렌드가 계속됨에 따라 투박하고 남성적인 데님보다는 여성미를 충분히 부각시킬 수 있는 데님소재가 인기”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