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시한 머플러·니트 인기

2006-12-29  

올 추동 ­ 표면감·문양·컬러감 중요


올 추동시즌에는 팬시한 머플러와 니트가 많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캐시미어 전문업체 헤리티지캐시미어코리아의 서경옥이사는 “과거에는 다크한 컬러의 솔리드아이템이 인기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팬시하고 다양한 느낌을 내는 머플러, 니트류가 인기가 좋다. 지난 달 수주회 결과 팬시한 아이템의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다.
올 추동에는 머플러, 니트에는 표면감, 문양, 컬러가 중요하다.
자카드 조직으로 화려함을 표현하고 원단 중간 중간 조직의 변화로 조직감을 준다. 또, 루프얀, 넵얀을 넣어 요철감을 표현하고, 부클레 효과도 낸다. 불규칙한 주름, 구김효과도 준다. 또 샤넬풍의 트위드(tweed) 소재의 사용도 늘어난다. 트위드는 굵은 양모로 직물을 짠 후, 축융·기모 등의 가공을 해 거친 감촉을 나타내는 모직물이다. 표면에 사선이 나타나 입체감을 살릴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문양도 화려해 진다.
솔리드물이나, 체크무늬 일색이었던 과거와 달리 다양한 종류의 패턴이 많이 나올 전망이다.
일정한 문양배열이 아닌 점진, 방사, 연속법을 사용해 운동감을 준다. 또 기존 평범한 블랙, 카멜컬러에서 벗어나 핑크, 애플그린, 인디고 핑크 등 다소 화려한 컬러가 선보인다.
팬시한 아이템 인기에 대해 “소비자들의 개성이 강해져 더 이상 밋밋한 노멀 아이템으로는 눈길을 끌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 패션전반으로 흐르는 로맨틱 트렌드가 반영된 것”이라고 업계관자들은 분석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