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기능의 ‘멀티소재’출시 두드러져
2006-12-27조정민 기자 jeong@fashioninsight.com
「ATB-100」·「C-100B」·「T-400 」등 다양한 멀티소재 나와

‘멀티소재’출시가 두드러지고 있다.‘멀티소재’는 흡한속건, 항균, 방취 한 가지 기능만 가진 것이 아니라 땀도 잘 빨아들이면서 냄새를 없애고 또 잘 늘어나 착용감이 좋으면서 세균도 없애는 등 다양한 기능을 한다.
코오롱은 최근 「ATB-100」을 개발하고 본격적인 마케팅에 들어갔다.
「ATB-100」은 원사 내부에 은성분을 넣어 항균성을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쾌적성을 고려한 원사 단면을 가지고 있는 폴리에스터 원사.
원사 단계에서 도입된 항균 성분은 후가공에 의해 항균성을 부여한 제품과 달리 세탁에 의한 탈락이 발생하지 않아 반영구적인 항균성을 가진다는 것이 특징으로 스포츠웨어, 인너웨어, 침구, 환자복, 산업용 소재 등에 사용이 가능하다.
코오롱은 월 100톤 규모의 생산 설비를 갖추고 기존 흡한속건 기능성 원사인 「쿨론」과 함께 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 회사의 관계자는 “가격이 저렴하고 해외유명브랜드과 비슷한 기능성을 유지해 반응이 좋다. 국내 아웃도어, 캐주얼브랜드의 올 추동용의류에 적용된다”고 말했다.
효성은 「C-100B」소재를 출시했다. 「C-100B」는 항균방취기능과 스트레치성을 가진 소재로 항균성이 10회 세탁 후에도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비스타(대표 김형섭, 구 DTI)도 멀티기능 소재 「T-400」을 출시했다. 「T-400」은 흡한속건 소재 「쿨맥스」와 스트레치소재「라이크라」의 기능을 혼합한 소재다. 아비스타의 김지영 씨는 “현재 유럽, 미주지역 등에서 사용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적극적인 기반으로 향후 국내시장에서도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멀티기능성 소재 붐업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은 “하나의 기능만으로는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수 없다. 상호기능이 연계되어 보다 효율적인 기능이 발휘될 수 있도록 하는 '멀티 펑셔널 패브릭(Multi Funtional Fabric)’이 인기를 끌고 있다. 중소기업에서도 다양한 기능의 소재를 내놓고 있어, 앞으로 시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