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여성복 MD 큰폭 개편
2006-12-27백란숙기자  pink@fashioninsight.com
「돌하우스」「에이샵」 대거 입점

롯데·현대·신세계 등 주요 백화점의 여성복 MD개편이 큰 폭으로 진행됐다.
이들 백화점은 전국 대부분의 점포에서 브랜드를 교체, 비효율 매장을 정리·축소하고 매출을 높이기 위한 브랜드 구성에 중점을 뒀다.
여성복은 올 상반기 10여 개의 브랜드가 중단함에 따라 효율 중심의 매장 구성에 포커스를 맞췄다. 롯데는 캐릭터와 커리어군을 축소하고 일부 점포는 통합 구성하기도 했으며 캐릭터·커리어 브랜드를 축소한 자리에 영 캐주얼과 수입 브릿지로 대체했다.
또 한 시즌 정도 마켓 테스트를 거쳐 검증된 브랜드를 중심으로 입점시켜 신규 브랜드에는 인색했다.
올 가을 출시된 브랜드 가운데는 「에이샵」 「돌하우스」가 주요 백화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에이샵」은 롯데본점, 영등포, 부산점과 현대 신촌, 미아, 목동점, 신세계 광주점 등 8개의 매장을 확보했다. 「돌하우스」는 롯데본점, 영등포점과 현대 미아점, 신세계 미아점, 갤러리아 패션관 등 5개점에 입점키로 했다.
또 「에피」는 롯데잠실점과 영등포점에 입점, 백화점과 대리점을 병행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시즌 리뉴얼한 「씨씨클럽」은 롯데 부산점과 일산, 안양점과 현대 신촌점에 입점키로 했다.
런칭 2년차를 맞는 「비엔엑스」는 롯데 청량리, 관악, 창원, 포항, 부평점과 현대 본점, 울산 동구점 등 7개의 매장을 확보했다.
수입 브릿지는 롯데본점에 「로라애쉴리」 노원점에 「페리엘리스」와 「랄프로렌」이, 현대본점에는 「바네사브루노」, 신촌점에 「쿠스토바르셀로나」, 미아점에 「운알트로」 와 「크리스하퍼」 등이 입점했다. 수입멀티샵 「엔코코셀토」는 현대본점에 입성했으며 「토미힐피거」 「페리엘리스」 「마크바이마크제이콥스」 「져스트까발리」 「폴앤조」 등은 갤러리아 패션관에 입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