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유 ' 매출 ‘고공행진’
2006-10-19김정명 기자 kjm@fi.co.kr
9월 3개점서 5억 돌파 … 10월도 상승기조

「후아유」가 9월에 이어 10월에도 매출 고공행진을 달리고 있다.
후아유코리아(대표 박상균)의 「후아유」는 지난 9월 강남, 명동, 동성로에서 월매출 5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10월에도 상승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전체 40여개 매장 가운데 절반 정도가 월 1억원을 넘기는 등 상승세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특히 「후아유」가 올 가을 전략 아이템으로 내놓은 ‘Route66진’의 판매가 급증하면서 카고팬츠에 이어 데님 팬츠도 빅 히트 아이템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9일 삼성동 뷔셀에서 데님 패션쇼를 통해 새롭게 제시된 ‘Route66진’은 기존 프리미엄 데님 브랜드에 뒤지지 않은 디자인과 품질로 「후아유」의 가격 경쟁력과 함께 대학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어내고 있다.

‘Route66진’은 올 시즌 트렌드인 스키니 핏이 주가 되는 제품라인으로 트렌드 컬러인 블랙, 그레이 컬러를 기본으로 총 11 스타일로 출시됐다.

마성철 「후아유」 브랜드장은 “올 하반기 유통확대와 함께 다양하고 차별화된 체험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펼쳐 올해 목표인 연간매출 800억원을 돌파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캘리포니아 캐주얼 브랜드로의 가치를 전달하며 브랜드 밸류를 한층 업그레이드 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