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에 라이언이 있다면, ‘델라스텔라’에는 라라(LaLa)가 있다.
2019-05-15이은수 기자 les@fi.co.kr
진 혜 련 / 델라스텔라 대표


최근 게임, 금융,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사 캐릭터를 개발해 브랜딩하고 상품화 사업을 전개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패션기업 중에서도 자체 캐릭터를 개발해 이목을 끌고 있는 브랜드가 있다. 바로 가성비 핸드백 브랜드로 잘 알려진 '델라스텔라'다. '델라스텔라'는 대표 캐릭터 '라라(LaLa)'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직딩녀의 일상을 담은 웹툰을 선보이며 여성 소비자들의 공감을 이끌고 있다. 이 회사는 침체된 국내 패션잡화 시장에서 차별화된 콘텐츠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캐릭터 라라와 묘하게 닮은 스텔라컴퍼니 진혜련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 라라의 직장 웹툰 콘텐츠 눈길


"지난해 가을부터 캐릭터 저작권 사업에 뛰어들었다. 무모한 도전이라고 주위에서 만류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내 핸드백 마켓이 전체적으로 침체된 상황 속에서 차별화된 콘텐츠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과감히 시도했다. 캐릭터 '라라(LaLa)'의 개발과 함께 저작권 등록을 완료하고 다양한 라이선스 분야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캐릭터 사업부를 별도로 구성, 디자이너를 비롯해 영상팀까지 더해 향후 유튜브 TV 콘텐츠까지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평범하면서도 유머러스한 소재로 공감을 이끄는 라라 웹툰에 대한 입소문이 '델라스텔라'자사몰과 SNS를 통해 더해지며 구독자들의 감성을 저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델라스텔라'는 다양한 콘텐츠가 있는 브랜드로 소비자들에게 인식되며 제품 이미지 또한 호응이 높다.


진 대표는 "지난 3월말 첫 웹툰 라라의 직장을 선보였다. 현재 인스타그램과 자사몰을 통해 총 22화를 연재, 기대 이상으로 반응이 좋다. 직딩녀 라라의 일상을 유머러스하게 풀어냄과 동시에 백을 소재로 이야기가 여성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같다. 연재 이후 라라 캐릭터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라라 라인을 기획해 다양한 굿즈를 기획해 판매할 예정이다."


스텔라컴퍼니가 자사 캐릭터 라라를 내세워 직딩녀의 일상을 담은 웹툰을 선보였다. 또한 캐릭터를 활용한 제품을 연이어 출시할 예정이다.



◇ 온라인 브랜드에서 백화점 브랜드로 전환, 공급경쟁력 갖춰 B2B 확대


한편 이 회사는 2006년 온라인 브랜드로 시작해 2016년부터 백화점에 입점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현재 전국 롯데, 현대 백화점 매장 10개 매장에서 전개하고 있으며 특히 롯데 부산점은 기존 리딩 브랜드를 제치고 월 1억5천만원~2억원대 매출을 기록할 정도다. 또한 국내 시장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B2B 사업이 성장, 최근 프로젝트도쿄 박람회에 참가해 일본 바이어를 사로잡았다.


'델라스텔라'가 B2C를 넘어 B2B 비즈니스까지 거래가 늘어난 이유는 공급 경쟁력을 갖췄기 때문이다. 중국 광저우에 위치한 자체 공장을 통해 합리적인 생산 단가, 안정된 생산 능력, 빠른 납기 시스템까지, 여기에 디자인 능력까지 확보했다.


진 대표는 "매장 내 스타일수가 타 브랜드에 비해 3~4배 많고 주단위로 신상품이 출시돼 식상함과 진부함에서 벗어날 수 있다"며 "'델라스텔라'는 앞으로도 한 발 빨리 기획하고 변화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